We announce the ongoing business and related industry news from Suwan TPL.


수완TPL이 진행중인 사업들과 업계의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5월 둘째주 해운 물류 뉴스

국내 3대 항만 1분기 성적표 ‘부산항만 플러스 성장’

전국 컨테이너 처리량 714만TEU…0.4%↑ 

국내 3대 항만 중 유일하게 부산항만 플러스 성장에 성공했다. 올해 초 부산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송 제재조치가 까다로웠던 중국 항만의 대체 기항지로 떠오르며 되려 한시적 반사이익을 누린 게 비결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분기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0.4% 증가한 714만TEU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물동량 자체로만 따지고 보면 되려 작년보다 소폭 늘어났지만 증가율은 무려 4.15%포인트나 감소했다.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은 전년 동기 대비 0.08% 하락한 404만TEU를 기록했다. 2월에만 8.74% 늘어나며 두 자릿수 증가세를 목전에 두다가 코로나 팬데믹이 발생되기 시작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락하며 물량이 1.26% 줄었다. 전체 교역량의 약 40%를 차지하는 주요 교역국인 중국, 일본의 물동량은 각각 0.6% 2.2% 하락했다.

환적화물의 경우 얼라이언스의 재편으로 광양항 물동량이 크게 감소했으나 중국 항만의 비정상적 운영으로 선사들이 부산항을 대체 기항지로 활용하면서 1.3% 증가한 305만TEU를 거뒀다. 특히 3월 환적 물동량은 하락세를 보였던 2월과는 대조적으로 6.48% 성장한 108만TEU로 집계됐다.

 한편 만재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1.5% 감소한 반면 공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8.2% 증가하며 컨테이너 중량(내품) 기준으로 7.2% 줄어든 1만2642t을 기록했다.

 올해 월별 감소폭도 전년 동기 대비 꾸준히 확대돼가는 추세를 보이며 코로나19의 영향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3월의 경우 12.7% 줄어든 4334만t 기록하며 두 자릿수까지 감소폭이 확대됐다.


 

                                   주요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 현황           (단위 : 천 TEU, %)

 


항만별로는 부산항이 2.3% 증가한 548만TEU를 기록했다. 수출입 화물은 0.36% 증가한 255만TEU에 그쳤다. 코로나19 등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미중무역분쟁에 따른 기저효과로 미국, 중국 교역량이 늘어나면서 강보합세를 이어갔다. 

환적화물의 경우 중국 항만 내 각종 운송 제재 조치에 따라 일부 선사들의 공 컨테이너 적치 작업 등이 부산항에서 진행되면서 4.1% 늘어난 293만TEU를 처리했다. 올해 1분기 환적 만재, 공 컨테이너의 증가율은 각각 2.7% 19.9%로 집계됐다. 

광양항은 중국 물동량의 일시적 증가에도 수출입화물은 미국, 일본 등의 교역량이 감소하며 10.4% 줄어든 55만TEU를 거뒀다. 환적화물은 광양항 서비스 축소, 일부 선사들의 임시 결항 등의 영향으로 43.9% 감소한 10만TEU를 처리했다. 

인천항은 중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국가 교역량이 줄어들며 2.1% 하락한 70만TEU를 기록했다. 중국, 일본, 태국의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각각 10%, 3.5%, 8%씩 감소했다. 특히 중국 춘절 연휴 기간 동안 섬유, 전자기기 등의 품목에 대한 조업일 감소로 중국 교역량이 10% 감소한 게 영향을 끼쳤다. 인천항은 해당 품목들이 전체 교역량에 약 56%를 차지하기 때문에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셈이다. 

‘코로나여파’ 유럽수출항로, 리먼쇼크 이후 최저치

2월 물동량 68만8000TEU…32%↓

유럽항로 물동량이 코로나19 영향으로 급감하며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실적을 기록했다.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CTS)에 따르면 2월 아시아 16개국발 유럽 54개국행(유럽수출항로) 컨테이너 물동량은 68만8874TEU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32% 감소했다. 4개월 연속 역성장하며 리먼브러더스 파산으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2월 실적은 61만8000TEU였다.

지역별로, 중화권발 화물은 50% 감소한 33만2924TEU에 머물렀다.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공장 가동 중단이 해운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중국을 제외한 동북아시아 수출 화물은 5% 증가한 16만9090TEU, 동남아시아발화물은 3% 증가한 18만6855TEU를 기록했다.

유럽 현지 코로나19 확대와 각국의 이동 제한으로 육상 수송 지연 등 혼란이 커지는 점에 미뤄 3월 이후 유럽항로 물동량은 중화권 이외 지역에서도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달 유럽발 아시아행(유럽수입항로)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소폭 증가한 62만9180TEU를 기록, 코로나19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목적지별로는 중국행이 3% 증가한 33만4229TEU, 동북아행이 7% 감소한 12만4977TEU, 동남아행이 소폭 감소한 16만9948TEU였다.

영국 해운조사기관 드류리에 따르면 상하이발 로테르담행 해상운임은 1년 전과 비슷한 1840달러, 로테르담발 상하이행 운임은 58% 인상된 1790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선사의 선복 감축 전략과 유럽 현지 컨테이너 장비 부족 등으로 수입항로 운임이 급등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 19 장기화에 화물차 과태료 납부기한 3개월 연장

경기 침체로 어려움 겪는 생계형 운전자 대상 징수수예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화물자동차 또는 덤프트럭, 기중기 등 건설기계 운행제한 위반에 따른 과태료를 2020년 5월 6일부터 8월 5일까지 3개월 유예한다고 밝혔다.

이번 징수유예 결정은 5월 6일부터 8월 5일까지 3개월 동안 고속국도 및 일반국도에서 운행제한 기준초과로 적발되는 운전자 중 최근 1년 이내에 1회 위반한 운전자 대상이다.

국토부는 과태료 감면을 위한 의견제출 기한을 20일까지로 사전고지했으나 기한을 3개월을 추가해 고지할 예정이며 약 59억 원이 징수 유예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최근 1년 이내에 2회 이상 위반한 운전자는 과태료 본고지 납부 기간에 해당 국토관리사무소에 징수유예 신청해 사유가 인정되면 해당 행정청에서 징수유예 등을 결정한 날의 다음 날부터 9개월 범위에서 유예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 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민생·경제여건 전반의 어려움이 확대됨에 따라 이번 과태료 납부기한 연장이 물류수송에 힘쓰시는 운전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생활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SUWAN TPL. Co., Ltd.

Tel. ☎  +82-2-3452-1700 / Fax. +82-2-3452-2043 / shchoi.tpl@gmail.com
# 503 Geunsin Bldg, 16, Samgae-ro, Mapo-gu, seoul, South Korea Zip code 04173

(주)수완TPL

서울시 마포구 삼개로 16, 503호 (도화동 근신빌딩 신관)

대표전화 ☎ 02-3452-1700 /  팩스 02-3452-2043 /  shchoi.tpl@gmail.com


CopyrightⓒSuwan TPL.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