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announce the ongoing business and related industry news from Suwan TPL.


수완TPL이 진행중인 사업들과 업계의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11월 셋째 주 해운 물류 뉴스

컨운임지수 1500선 밑돌아…일본제외 전항로 뒷걸음질

글로벌 컨테이너 운임지수가 일본을 제외한 전 항로에서 약세가 이어지면서 21주 연속 뒷걸음질 쳤다.

상하이해운거래소에 따르면 11월11일자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주 1597 대비 10% 하락한 1443을 기록했다.

SCFI가 1500을 밑돈 건 2020년 10월 이후 2년 1개월 만이다. 올해 1월 최고치인 5109에서 72% 곤두박질 쳤으며, 한 달 새 20% 하락했다.

일본항로를 제외한 모든 노선에서 운임이 하락세를 띠었다.

특히 북유럽이 11월 첫째 주 2000달러대가 붕괴된 데 1주 만에 1500달러선 마저 무너졌다. 미국 동안과 중남미도 운임이 전주 대비 두 자릿수나 떨어지며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다.

상하이발 북유럽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FEU)당 1478달러로 25주 연속 하락하며 1500달러선이 무너졌다. 전주 1763달러 대비 16% 떨어졌으며, 한 달 전인 2581달러와 비교해 43% 급락했다. 올해 1월 사상 최고치인 7797달러와 비교하면 81%나 추락하면서 2년 전 수준으로 회귀했다.

이달 초 5000달러대가 깨졌던 북미 동안 운임도 하락세가 가파르다.

상하이발 북미 동안행 운임은 40피트 컨테이너(FEU)당 4223달러로 24주 연속 하락했다. 최고치였던 지난해 9월 말 1만1976달러에 견줘 65% 급락했으며, 전주 4890달러 대비 14% 떨어졌다. 북미 서안행 운임도 25주 연속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

상하이발 북미 서안행 운임은 FEU당 1632달러로 2020년 5월 수준으로 회귀했다. 최고치였던 올해 2월 8117달러에 견줘 80% 급락했으며, 전주 1681달러 대비 3% 떨어졌다.

중남미 운임도 2년 만에 3000달러대로 떨어지면서 모든 노선 중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상하이발 산투스행 TEU당 운임은 전주 3816달러 대비 23% 하락한 2944달러에 머물렀다.

이 밖에 2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호주 운임도 조만간 1000달러대가 무너질 것으로 예상된다. 멜버른행 운
임은 TEU당 1006달러로 전주 1200달러 대비 16% 하락했다.

반면, 일본 관서 일본 관동 운임은 상승세를 시현했다. 일본 관서행 운임은 TEU당 322달러로 전주 320달러 소폭 올랐다. 일본 관동행 운임도 전주 297달러 대비 7% 상승한 318달러를 기록했다. 


‘LNG사업 효과 톡톡’ 대한해운, 3분기 영업익 790억…43%↑

SM그룹 해운부문인 대한해운이 3분기에 지난해 연간 실적을 뛰어 넘는 호성적을 냈다.

15일 영업보고서에 따르면 대한해운은 7~9월 세 달 동안 연결 기준 매출액 4404억원, 영업이익 790억원을 거뒀다. 1년 전의 3097억원 552억원에 견줘 각각 42% 43% 증가했다. 특히 증권가 추정치도 13% 11% 넘어섰다.

반면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1443억원에서 올해 690억원으로 52% 급감했다. 지난해 양수금 청구 항소심 승소에 따른 일회성 이익 증가의 기저효과가 반영됐다.

지난해 10월 대한해운은 영국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이 제기한 면책청구권 항소심 재판에서 승소해 440억원의 충당부채를 절감했다.

같은 기간 창명해운을 제외한 계열사 실적도 호조를 보였다. 대한상선은 63% 늘어난 126억원, 대한해운LNG는 75% 늘어난 17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반면 창명해운의 영업이익은 49% 감소한 53억원에 머물렀다. 매출액은 대한상선이 15% 늘어난 1292억원, 대한해운LNG가 2.2배(118%) 급증한 958억원, 창명해운이 소폭(0.4%) 증가한 216억원을 각각 냈다.

대한해운 측은 “3분기는 벌크선운임지수(BDI)가 1000포인트 아래로 떨어지는 등 시황의 불확실성이 컸지만 시황에 따른 전략적인 선대 운용으로 호실적을 냈다“며 “유가 상승분이 매출에 반영된 데다 유가 상승을 고려한 급유지 다변화 등 효과적인 대응 전략과 LNG사업 부문의 성과가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해운의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1조2193억원, 영업이익 2213억원, 순이익 213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 비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2% 56% 급증했고 순이익은 8% 감소했다. 사상 최고치였던 지난해 연간 실적을 9개월 만에 뛰어넘으며 새로운 기록을 작성했다.

특히 대한해운과 대한해운LNG 전용선 사업 매출액은 61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153억원에 비해48% 성장했다. 이 가운데 LNG선 비중은 지난해 29%에서 38%로 9%포인트 확대되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부상했다.

대한해운LNG는 지난 8월과 9월 영국 셀과 맺은 장기대선 계약에 투입하는 17만4000CBM급 LNG운반선 <에스엠알바트로스> <에스엠블루버드>호(사진) 2척을 인수하면서 향후 실적 확대를 예고했다. 내년 상반기와 하반기에도 각각 LNG연료공급선 1척, 17만4000CBM급 LNG선 2척을 추가로 도입한다.

이 회사 김만태 대표이사는 “친환경 LNG사업부문 성과와 IMO 환경규제 대응으로 내년에도 성장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 

0


SUWAN TPL. Co., Ltd.

Tel. ☎  +82-2-3452-1700 / Fax. +82-2-3452-2043 / shchoi.tpl@gmail.com
# 503 Geunsin Bldg, 16, Samgae-ro, Mapo-gu, seoul, South Korea Zip code 04173

(주)수완TPL

서울시 마포구 삼개로 16, 503호 (도화동 근신빌딩 신관)

대표전화 ☎ 02-3452-1700 /  팩스 02-3452-2043 /  shchoi.tpl@gmail.com


CopyrightⓒSuwan TPL.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