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announce the ongoing business and related industry news from Suwan TPL.


수완TPL이 진행중인 사업들과 업계의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11월 첫째 주 해운 물류 뉴스

호주항로/ 운임 18주 연속 하락…선사들 공급조절 총력


중국 국경절 이후 결항 등 공급 조절에도 호주항로 운임은 18주 연속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해운거래소에 따르면 10월 셋째주(10월21일) 상하이발 호주 멜버른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당 1498달러로 전주 대비 63달러 떨어졌다. 이달 평균 운임도 전달보다 706달러 대폭 하락한 1636달러를 기록했다. 월별 평균 운임 2000달러선이 붕괴된 건 지난해 5월 이후 16개월 만이다.

한굴발 수출 운임도 약세가 이어졌다. 해양수산부에 신고된 주요 선사의 한국발 호주 멜버른행 평균 공표 운임은 1450~1500달러대를 나타냈다. 코스코는 셋째주 기준 1627달러를 기록, 양밍해운은 1235달러~1387달러로 집계됐다. MSC와 PIL은 각각 1575달러 1229달러를 나타냈다. 우리나라 HMM은 1500~1650달러를 신고했다.

계속된 운임 추락에도 물동량은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글로벌 해운 시황 약세에 영향을 받아 호주항로의 수요 증가폭도 계속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9월 우리나라와 오세아니아를 오간 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0.3% 늘어난 3만1821TEU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전 시기인 2019년(2만8680TEU)과 비교해보면 11.0% 늘어났다. 이 중 오세아니아를 대표하는 호주와 뉴질랜드의 물동량은 각각 2만2523TEU 4105TEU로 2.6% 6.3% 줄어 들었다.

한 선사 관계자는 “국경절 이후 임시결항을 통해 운임 방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아직까지 물량 확보엔 큰 차질을 빚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석률(화물적재율)은 80~90%를 유지했다. 호주항로 기항선사 대부분은 블랭크세일링(임시결항)을 시행해 물량 급감을 방어했다. OOCL 등 몇몇 선사들은 2주 연속 결항으로 선복을 조절했다.

글로벌 공급망 완화 노력에도 뉴질랜드 항만의 혼잡 상황은 현재진행형인 것으로 알려졌다. 덴마크 머스크에 따르면 오클랜드항에선 아직도 평균 4~5일의 선박대기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만 선사 TS라인이 2년 전 발주한 1900TEU급 방콕막스 신조선을 통해 아시아역내항로와 호주항로를 강화한다. <TS톈진>(TS TIANJIN)호는 길이 172m, 폭 27.5m, 수심 14.6m, 속도 18.5노트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응해 탈황장치(스크러버)를 장착했다.

대만 선사는 지난 2020년 9월 신조선 4척을 발주한 데 이어 지난해 7월 1척을 추가 발주해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선대에 편입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월과 7월 동형선 <TS나고야>와 <TS샤먼>을 인도받았다.

세 척의 선박 중 <TS나고야>호는 남중국과 홍콩, 필리핀 마닐라를 잇는 MBX, <TS샤먼>호는 중국과 호주 주요항을 연결하는 CA3, <TS톈진>호는 중국 화중지역과 필리핀을 잇는 SPX1에 각각 배선됐다. 이 중 SPX1의 기항지는 상하이-닝보-샤먼-마닐라(북·남항)-샤먼–홍콩-서커우-마닐라-상하이 순이다.


구주항로/ 임시결항 효과 없었다…약세시황 지속 전망


컨테이너선사들의 선복 공급량이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음에도 수요 감소로 유럽항로 시황은 악화일로를 걷는 모습이다. 선사들은 중국의 건국기념일인 국경절과 경기 침체에 대비해 블랭크세일링(임시결항) 확대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KOBC)에 따르면 10월 선사들의 주간 평균 선복 공급량은 44만TEU로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올해 8월 고점 대비 2% 감소했다. 시장 점유율이 높은 선사들이 임시결항으로 공급을 조절했지만, 일부 선사가 선박을 추가 투입하면서 효과가 다소 희석됐다는 분석이다.

유럽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에 따른 경기 침체에 겨울을 앞두고 연료비 부담으로 정세 불안이 이어지면서 연말까지 약세 시황이 지속된다는 게 해운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운임은 19주 연속 하락하면서 북미와 마찬가지로 하락 폭이 컸다.

상하이해운거래소에 따르면 10월21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당 2379달러를 기록, 지난 2020년 12월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전월 3163달러와 비교하면 25% 하락한 수치이며, 올 들어 최고치인 7797달러에서 70%나 떨어졌다.

지중해는 TEU당 2568달러를 기록, 전월 3249달러에서 21% 하락했다. 해양수산부에 신고된 한국발 네덜란드 로테르담행 공표 운임은 10월 현재 TEU당 1810~2650달러로 전달 3000~4000달러에서 하락했다.

물동량은 6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에 따르면 올해 7월 아시아 16개국발 유럽 53개행(유럽 수출항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한 141만6000TEU에 머물렀다.

최대 점유율을 차지하는 중국이 0.3% 증가한 107만9000TEU였다. 반면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 등의 동북아시아는 14% 급감한 14만4000TEU, 동남아시아는 0.3% 감소한 19만3000TEU로 집계됐다. 1~7월 실적은 4.2% 감소한 941만4000TEU에 그쳤다.

노조 파업은 영국 항만 컨테이너 처리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리버풀항 하역 노동자 600여명은 이달 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두 번째 파업에 들어갔다.

사측에서는 인플레이션 8.2% 보다 높은 수준인 평균 10.2%의 기본급 인상을 제안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하고 15.7%의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파업으로 이어졌다. 글로벌 데이터 제공업체 포카이츠(FourKites)에 따르면 파업으로 리버풀항의 9월 기항 선박 수는 전년 대비 약 85% 감소했다.

유럽 주요 항만에서 항만 혼잡은 여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탈리아에서 선박이 출항하는 데 평균 3일, 프랑스는 7~10일이 지연되면서 선사들의 정시 운항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해양진흥공사에 따르면 3분기 유럽 주요 항만의 공표 일정 대비 실제 선박 기항 횟수는 대폭 감소했다. 로테르담이 상대적으로 8% 감소하며 양호했던 반면 정체·파업 영향이 컸던 펠릭스토와 함부르크의 선박 기항 횟수는 임시결항이 증가하면서 각각 35% 27% 급감했다.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

0


SUWAN TPL. Co., Ltd.

Tel. ☎  +82-2-3452-1700 / Fax. +82-2-3452-2043 / shchoi.tpl@gmail.com
# 503 Geunsin Bldg, 16, Samgae-ro, Mapo-gu, seoul, South Korea Zip code 04173

(주)수완TPL

서울시 마포구 삼개로 16, 503호 (도화동 근신빌딩 신관)

대표전화 ☎ 02-3452-1700 /  팩스 02-3452-2043 /  shchoi.tpl@gmail.com


CopyrightⓒSuwan TPL. All right Reserved.